지난 주말 다녀온 섬머소닉 오사카에 대한 후기입니다.

 

- 먼저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음향.


일본 공연과 한국 공연은 음향의 질이 차원이 다르다는 말은 많이 들어봤는데, 실제로 다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일반적으로 무대 앞 쪽에서 공연을 보면 보통 소리가 매우 안 좋게 들리는데, 이번 공연에서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한국 보다 세팅시간이 많이 걸리는 편도 아니었는데, 장비가 좋은건지, 엔지니어 능력이 좋은 건지 매우 안상적인 음향을 보여줬습니다.
거의 앞에서도 좋은 음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퍼렐이 진짜 ar을 틀고 공연을 한게 아닐까...생각도...ㅎ....해....ㅆ.....디안젤로 공연은 작은 실내 소극장에서 보는 것처럼 좋은 음향을 들려줬습니다.

 

 

- 카메라 앵글?
몇년 전에 우연찮게 섬머소닉 영상을 보고서 무대에서 사람이 엄청 많이 보이고, 아티스트가 무대위에서 공연을 하는 것을 보고, 가고 싶다고 생각 했었는데, 내가 봤던 그러한 멋진 영상은 약간의 카메라 촬영 및 앵글 스킬이 더 해진 영상이었다는 것을 이번 경험을 통해 알게되었습니다.

공연 중 무대 양 옆에서 나오는 영상은 어쩜 이리 이쁘게 구도를 잡고 시기적절하게 찍는지 싶을 정도로 정돈된 영상을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외국페스티벌의 엄청난 규모는 영상빨일 수도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 규모
크긴 큰데 생각보다 엄청 크지 않습니다. 메인 스테이지는 한국 스테이지의 1.5배정도 이고, 세컨드 스테이지는 한국과 비슷합니다. 그 외에 쩌리 스테이지들이 3개 정도 더 있는데 가보지 않아씁니다.
스테이지 간의 거리가 멀고, 스테이지 별로 음식을 살 수 있는 곳이 많이 구분되어 있어서 줄이 별로 길지 않습니다.

 

 

- 페스티벌 내 물가
페스티벌 내부는 물가가 엄청 비싼게 보통인데, 의외로 개념적인 가격이 신기했습니다. 500ml음료가 250엔, 음식이 700~900엔 정도로 이뤄져있습니다. 저렴해진 엔화 탓일수도 있겠으나, 기본적으로 음료5000원 이상으로 형성된 우리나라보다 저렴하다고 느껴졌습니다.

 

 

- 알아서 잘 지키는 사람들
소지품 검사 안합니다.
근데 사람들이 알아서 잘 즐기고 알아서 잘 정리 합니다. 환경 캠페인의 일부로 페트병의 비닐, 본체, 뚜껑을 분리하여 버리라는 스텝들의 안내를 곧이곧대로 매우 잘 따르는 모습은 충격적이었습니다.
메인 스테이지 공연이 끝나도 버려진 쓰레기의 양은 충격적일 정도로 적었으며, 한국과 매우 대조적이었습니다.

 

 

 

- '속으로만 좋아하는 걸까?' 얌전한 관객들
한국의 때창은 많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에게 유명합니다.
그 이유가 바로 옆 주변 국가인 '일본'과는 너무나도 다르게 관객들이 큰 소리로 열광하기때문이라고 들었었는데요. 이번 섬머소닉을 통해 실제로 일본의 관람문화를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는 '소리를 지르고' '노래도 따라부르는' 관객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차이점이 있는데요.
한국의 경우
'ㅅㅂ!!!! 여기가 한국이다!!!! 퍼렐 나오라그래!!! 해피부른애 나오라그래!!!!'
이런 느낌이라면,

일본의 경우는
'우와...우와...☞☜... 저게 퍼렐이야?.. 와아아아아 (작은함성)'
이런 느낌이었습니다.

결론적으로, 한국에 비해 작게, 주변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주지 않게 환호를 하는 편입니다.
한국적 공연 관람 문화에 익숙해져 있는 저와 친구는
당연히 "와씨!!!!!!!!!! 으아아아아아!!!!!!" 하며 연신 소리를 질러대었고,
그럴때마다, 주변 관객들은 '저새끼뭐야'하는 느낌으로 저희를 쳐다봤습니다.
민망하긴 했지만, 그래도 좋은 감정을 표현하기위해 계속 환호를 했습니다.

아티스트들이 "맦썸 노이즈 옷사카!!!"라고 외칠때에도,
일본 관객들은 적당한 크기로 "와아~~"라고 불렀고
마이크를 관객들에게 넘겨줘도 '작은소리로 따라부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남에게 피해를 주면 안된다'라는 의식이 공연 문화에도 베어있는 것 같았습니다.
덕분에 그동안 봤던 어떤 공연보다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었지만, 한국에서 보는 것 만큼 미친듯이 신이나고 흥분되지는 않았습니다.

 

 

- 일찍 끝나는 페스티벌
한국의 페스티벌이나 공연에 비해 상당히 일찍 끝나는 점도 한국과 달랐습니다.
1개의 midnight sonic 스테이지를 제외하고, 헤드라이너의 공연은 보통 7시반에 시작하여 9시쯤 끝납니다.
한국에서 대부분의 공연이 8시에 시작하여 슈퍼스타 딜레이로 약 1시간 동안 각종 스폰서의 광고를 보고 11시 가까이 공연이 끝나는 것에 비하여 상당히 이른 시간에 헤드라이너의 공연이 종료됩니다.

그래서 숙소로 돌아가기에 매우 편리합니다. 한국처럼 조마조마하게 막차를 타야하거나, 자가용이 없이는 숙소로 돌아가기 힘들다거나 하는 걱정이 없습니다.
하지만, 공연이 일찍 시작하는 만큼, 해가 중천일때 주요 아티스트의 공연이 시작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퍼렐 윌리엄스의 경우, 해가 한참 떠있는 6시에 공연을 시작하여, 오랜시간 태양이 떠있는 밝은 상태로 공연이 진행되었습니다.
'공연은 무조건 저녁!'이라는 한국과 다른 공연 분위기가 익숙하지 않았습니다.
(서재패의 경우, 다른 페스티벌에 비해 일찍 끝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가 아직 서재패를... 안 가봐서... 이른 시간의 공연은 어색했습니다.)

 

 

- 생각보다 많지 않은 관객들
외국 페스티벌을 생각하면, 진짜 엄청나게 '우와'할 정도로 많은 관객들을 생각하게 되는데요. 이번 섬머소닉을 본 결과, 한국보다 엄청난 차이가 있을정도로 많은 관객이 있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한국과 비슷하거나, 한국보다 약간 많은 정도의 관객들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어떻게 이렇게 매년 이렇게 큰 행사를 유지하는지 신기했습니다. 한국의 경우, 큰 규모의 페스티벌이 몇 년 유지되지 못하고 사라지는 경우가 많은데, 참으로 부러웠습니다.
아마도 제 생각에는 한국처럼 '무차별적인 초대권'이 판치는 것이 아니라, 제 값을 지불하고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의 비율이 높아 매년 이렇게 빵빵한 라인업을 가지고 페스티벌을 개최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부럽...

 

 

- 착한 경호원들
얼마 전 안산밸리락페스티벌에서 경호업체 관련 이슈가 있었지요.
항상 한국 페스티벌의 경호원들은 무서운 '강한친구'분들이 많죠.
하지만, 일본은 경호원들 마저도 친절한 느낌이었습니다.
표정이나 몸짓으로 '과하게' 관객들을 위협하기보다는 '적절한' 제스쳐와 제지로 관객들을 컨트롤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사실, 한국 관객에 비해 매우 얌전하게 환호하고, 흥분하는 일본 관객을 대상으로 하기에 가능한 행동이겠지만, 인상적이었습니다.

 

 

- 다양한 굿즈
덕후의 나라, 수집의 나라 일본답게
다양한 아이템을 판매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가지고 싶었던 라인업 티셔츠, 수건, 각종 디자인 티셔츠 등
특별한 아이템들이 안내 책자에 소개되었습니다.
그런데 토요일에 다 팔렸는지, 판매하는 것은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역시.. 덕후의 나라인지라.. 금방금방들 사나봅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 섬머소닉 오사카 후기  (0) 2015.08.18
20130413-14 일본 도쿄 여행  (0) 2013.09.27

알파스캔에서는 모니터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하여

 

구매후기, 사용기, 상품평을 작성해 온라인에 올린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여

 

다기능 스탠드와 MHL 케이블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도 이벤트에 참여했고

 

받았습니다!!! 

 

 

 

이것은 박스입니다.

 

 

이것은 MHL 케이블 입니다.

저는 스탠드만 주는 줄 알았는데... 케이블도 포함이었어요!!

 

갤럭시 노트2의 경우, 5pin 앞에 11pin으로 바꿔주는 젠더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이제 모니터에 장착을 할건데요

 

스탠드를 모니터에 장착하기 위해서는

 

먼저, 기존의 모니터에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는 스탠드를 분리하여야 합니다.

 

 

모니터 뒷면에서 스탠드가 연결된 플라스틱 커버를 제거합니다.

 

일자 드라이버를 이용하여 제끼면 쉽게(는 아니지만) 빠집니다.

 

 

그럼 이러한 모습이 나오는데요

 

그 후에 철판을 어떻게 분리하여야 하나... 고민했습니다.

 

처음에는... 저 너트를 빼야하나.. 싶었습니다...

 

마땅한 공구가 없어 고민하던 중..

 

 

아....'깨달았습니다.'

 

4개의 검은색 스크류만을 분리하면 된다는 사실을 말이지요... 흐허허허허

 

 

 

 

그 후에 모니터 VESA홀에 스탠드를 연결합니다.

 

 

VESA홀 4곳에 스크류를 장착하면 끝!!

 

 

 

그 후에 스탠드 밑에 스크류를 이와 같이 연결해줍니다.

 

 

완성된 모습입니다.

 

 

 

 

 

 

 

 

그 후에 HML 케이블을 테스트 해봤는데요.

 

 

 

잘됩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파스캔 다기능 스탠드 ADJ2010 사용기  (0) 2014.04.30
필립스 모니터 274E5Q 사용기  (0) 2014.04.22

 '아... 모니터 바꿔야 하는데.. 모니터 뭐사지...'

 

작년부터 항상 고민했습니다.

 

기존에 TN 패널로 만들어진 19인치 모니터를 쓰던터라..

TN 패널이... 좋지않다(=구리다.)라는 것을 아주 잘 알게 된지라.. TN패널은 일단 제외 했습니다.

 

TN패널을 제외하고 후보군을 줄여보니.. LG에서 만든 IPS패널과 삼성에서 만든 PLS패널, 이렇게 두가지로 줄게되었습니다.

 

뭐가 더 좋으려나... 고민을 하며.. 인터넷을 뒤져보기 시작했습니다...

 

클리앙에서 찾아보니 PLS패널보다는 IPS 패널이 더 좋다고 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그러던 중 백화점 LG가전 매장에서 IPS 27인치 모니터에서 명화를 스크린세이버로 해놓은것을 보게됩니다..

 

(나도 모르게 멈춰서...) '와.. 쩐다..와...'

 

(지름신에 홀린듯... 직원에게 가격도 물어봤었지요..하하하핳ㅎ)

 

다른 말이 필요 없었습니다...

 

이렇게 패널은 최종적으로 'IPS'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모니터 제조사를 찾아봤습니다.

 

예~~~전에 중소기업 모니터를 사용했다가.. 금방 고장나고.. AS를 받기 어려웠던 것을 고려해서 중소기업은 배제하였고,

 

인터넷을 통해 좋다고 입소문이 난 '알파스캔'과 'LG' 중에 고르기로 했습니다.

 

 

 

다나와 사용후기를 보니까

 

'알파스캔' 모니터가 좋다는 이야기가 많더라구요..

 

묻지마!!! AS 정책도 좋아보였구요..

 

 

또한, 가장 크게 구매결정을 하게 된건

 

컴퓨터를 전공하는 친구 하나가

 

자기도 알파스캔과 LG를 고민하던 중 알파스캔을 선택했고, 만족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알파스캔으로 사기로 결정했습니다.

 

 

 

알파스캔 모델 중 어떤 모델을 살까 고민하던중

 

처음에는 '알파스캔 AOC 2769 IPS MHL + DP 무결점' 모델을 살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뭔지도 모르겠는 DP 포트는 필요 없어 보였고, 2개의 2W의 스피커는 별로 좋지 않아 보였습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입력포트는 적지만, 2개의 6W 스피커로 오디오 기능이 강화된 '필립스 274E5Q 무결점' 모델을 사기로 결정했습니다. (필립스 모니터도 알파스캔에서 만드는 것은 똑같으니까요.)

 

 

박스의 모습입니다. 엄청커요.. 박스만 큰 줄 알았는데.. 모니터 자체가 큰거였어요..!!

 

 

 

 

구성품입니다. HML기능이 있다고 광고하는데 기본 구성품에 HML 케이블이 없어서 아쉽습니다.

 

 

 

모니터 설치한 모습입니다.

 

Ultra Narrow Bezel이라고 하지만, 실제로 모니터 가장자리에는 화면이 표시되지 않네요..

 

인터넷에서 사람들이 '스탠드가 불안정하다'라고 해서 걱정했는데... 괜찮습니다.. 짱짱해요..

앞뒤로 모니터 각도고 조금씩 움직이게 할 수 있습니다.

 

 

사용해본결과,

 

일단,

 

모니터의 성능은 엄청 만족합니다.

 

19인치를 쓰다가 27인치를 쓰니... 이건 뭐 완전 신세계더라구요..

 

포토샵, 베가스, 동영상 감상... 뭘해도 만족스러웠습니다.

 

 

 

처음에는 알파스캔 모니터에는 있다는 '화면분할프로그램이 없는 것같아서 아쉬워했는데

 

동봉된 CD에 'Smart Control' 프로그램을 깔면 '화면 분할 프로그램'이 사용가능 하더라구요. (프로그램은 영어입니다.)

 

 

- 프로그램 설치후 옵션에서 설정한 후 인터넷 창이나 각종 프로그램 창에 위에 같은 아이콘이 생깁니다. 이걸 누르면 설정한 화면 분할에 맞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스피커의 성능은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

 

HDMI 케이블로 연결하여 윈도우의 사운드 재생장치를 모니터로 설정하고,

 

테스트 해본결과,

 

저음부가 뭉개지는 느낌이 강하여, 음악 감상에는 어느정도 애로가 있을 것 같습니다.

 

(스피커 자체의 볼륨은 충분히 큽니다. 하지만 특정 주파수 영역의 표현력이 부족하다고 느껴집니다.)

 

하지만, 뉴스를 보거나, 라디오를 듣는 등, 멘트를 주로 듣는 용도로 사용할 경우에는 괜찮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고장나기 전까지 쭉!!! 사용하려구요!!

 

 

이상 사용기를 마치겠습니다.

 

 

 

결론

 

- AH-IPS 패널의 성능은 완전 신세계다!

- 27인치 짱짱큼!!! 화면분할 프로그램으로 나눠쓰면 더 짱짱!!!

- 스피커는 컴퓨터에 스피커가 없거나 고장났을때, 쓰면 좋을것 같다.

 

 

추가.

모니터 내부에 먼지가 있어서

서울 강서구에 있는 알파스캔 서비스 센터에가서 모니터 교체 받았습니다.

직접 문까지 열어주시고, 친절하게 대해주시는 모습이 고마웠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파스캔 다기능 스탠드 ADJ2010 사용기  (0) 2014.04.30
필립스 모니터 274E5Q 사용기  (0) 2014.04.22

+ Recent posts